콘텐츠로 바로가기 대메뉴로 바로가기


자료실

Home > 커뮤니티 > 자료실
게시판 보기
제목 한 편의 드라마 같은 마들랜 이름에 얽힌 유래
내용 마들랜 이름에 얽힌 유래 중 한 편의 드라마 같은 한 가지를 소개하고자 한다. 1715년 유럽 대륙에서 가장 강력한 왕으로 알려진 프랑스의 루이 14세가 72년간의 통치 끝에 사망한다. 그러나 왕위를 계승할 계승자들이 없어서 왕실의 걱정이 태산 같다. 하는 수 없이 증손자 5살 꼬마 루이15세가 왕위를 물려받게 된다. 그러나 또 한 가지 걱정은 왕이 빨리 결혼을 해서 후사를 봐야 왕권이 강화되는데. . .

루이15세는 숙부인 펠리페 5세의 딸과 약혼을 한다. 하지만 신부가 너무 어린 탓에 아이를 낳을 수 없어서 파혼하기에 이르고, 적령기의 신부를 찾느라 전 유럽의 왕실 족보를 다 조사한다.
유럽 왕실 결혼 제도는 참으로 묘하게도 서로서로 다 얽혀 있다. 사촌이나 삼촌과도 결혼하고 겹사돈은 흔한 일이고 알면 알수록 재미있다. 그러나 위대한 프랑스의 왕비를 아무나 고를 수는 없었을 것이다. 결국 폴란드의 옛 왕 스타니슬라스 레슈친스키(Stanislas Leszczynski)의 외동딸인 마리 레슈친스카(La reine Marie Leszczynska)를 찾아낸다. 루이15세는 커가면서 점점 더 왕다운 모습으로 자라나고, 마리 레슈친스카와의 결혼 생활은 행복했다. 정략결혼이었지만 루이 15세는 마리를 사랑했고 아이들도 많이 낳았다.

그러나 어느 순간 급속도로 사랑이 식고 퐁파두르(Pompadour)라는 아름다운 후궁을 맞이한다. 책을 많이 읽어 박식하고 말재주도 뛰어나니 루이 15세의 총애를 받아 정치까지 간섭을 하며 대단한 권력을 누린다. 퐁파두르 때문에 당시 루이 15세의 모든 여인들은 더 사치스러워질 정도로 궁정에서 모든 사람들에게 영향을 끼친다. 결국 왕정정치를 마감하게 하는데 지대한 영향을 끼친 인물이라는 설도 있다.

한편 왕비인 마리는 자연스럽게 뒷전으로 밀렸고 수많은 밤을 홀로 지내며 눈물로 지새우게 된다. 이 소식을 들은 마리 왕비 친정아버지 폴란드 왕의 고민이 크다. 사랑하는 딸이 왕비가 되었으나 사위인 프랑스 왕의 변심으로 불행하게 되자 방법을 찾으려 노력한다. 마리의 아버지는 전에 어느 연회에서 맛보았던 가리비 모양의 쿠키 맛에 감탄했던 기억을 떠올린다. 그 당시 그 쿠키를 구운 시녀의 이름을 따서 쿠키 이름을 마들렌이라고 붙였었다.
아버지는 마들렌을 포함한 여러 가지 맛있는 파이요리와 케이크를 딸과 사위에게 보낸다. 국경을 넘어 달콤한 맛으로 사위의 마음을 딸에게 돌리게 하려는 아버지의 마음에서 비롯된 듯하니 가슴 뭉클한 이야기가 아닐 수 없다. 그런데 아버지가 보낸 과자 중 마들렌은 루이 15세가 가장 좋아한 명과였다고 한다.

그 이후 마들렌은 프랑스의 왕비 마리를 통해 프랑스 왕실과 파리에까지 소개되었고 오늘날 우리나라에까지 전파되었다.

한편 “마들렌을 먹은 루이 15세의 마음은 돌아 왔을까?”
각자 생각하면서 오늘 간식으로 마들렌을 먹어보는 것은 어떨른지.......
파일
이전,다음보기
이전글 헤밍웨이가 좋아한 킬리만자로!
다음글 커피는 사랑을 타고~